이상한 안경장이, 김종필

공기 같은 물건. 안경은 나에게 딱 그런 존재였다. 매일 아침, 더듬거리며 안경을 찾는 일로 하루를 시작한 지 벌써 20년째. 콘택트렌즈나 안경 없이는 불과 몇 미터 앞에 있는 친구의 얼굴도 못 알아볼 정도니 공기 못지않게 중요한 물건임은 분명하다. 그럼에도 불구하고 안경 디자인에 대한 관심은 거의 ‘無’에 가까웠다. 두꺼운 알을 끼운 내 안경은 이미 스타일과는 무관한 의학용 … 이상한 안경장이, 김종필 계속 읽기